최근 포토로그


서울 삼각산에 지는 석양 by yacho44

한강수에 물든 저녁노을

조선 시대 송강 정철의 관동별곡에 나오는 평구역(平邱驛)은 한강가의 양주(楊州) 땅이다.

조선조 인조 때 김상헌(金尙憲)은 이곳을 지나며 시조를 읊었다. ‘가노라 삼각산(三角山)아 다시 보자 한강수(漢江水)야. 고국산천을 떠나고자 하랴마는 시절이 하 수상하니 올동말동하여라.’

그는 병자호란을 겪으면서 척화파(斥和派)였기에 전쟁이 끝나고 청나라에 볼모로 잡혀가게 되었다. 중년 이후에 벼슬을 버리고 거주하던 경기도 양주의 석실(石室)을 떠나 삼각산(三角山)이 보이는 이곳 한강수(漢江水)를 지나며 지은 시조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