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3월 밤하늘의 별자리 이야기(1) by yacho44

                                                     이하 사진 모두- 비영리 단순 보도용(자료:NASA)

                                                       3월 동쪽 밤하늘 

3월 북쪽 하늘을 보면 북두칠성이 보이고 그 우측으로 보면 사자자리가 있고 그아래쪽에 처녀별자리가 있고 이 별자리의 아래쪽에 스피카가 크게 잘 보인다.

 

처녀 별자리(Virgo) 이야기

- 페르세포네의 전설.

이 이야기뿐 아니라 그리스 신화는 원시시대에 동물과 다름없는 생활을 하던 원시인들이 만들어 구전(口傳)시켜 온 이야기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사회 혼란을 막기 위하여 일부일처(一夫一妻)제를 주장하고, ‘마음으로라도 간음하지 말라고 말한 예수그리스도 이전의 이야기다.

올림포스 12신 중의 하나인 여신 데메테르(Demeter; 로마신화 케레스(Ceres))는 농경의 신이자 곡물과 수확의 신이다.

케레스(Ceres)는 아침 식사의 대명사인 시리얼(Cereal)이라는 이름으로 지금까지도 동서양의 사람들이 즐겨 먹을 정도로 유명하다.

데메테르는 크로노스 신()과 풍요의 여신 레아 사이의 첫 번째 딸이며 제우스의 큰 누님이다.

원래는 크로노스가 시간의 신인 동시에 농경의 신이었으나 그의 아들 제우스에 의해 축출되자 데메테르가 농경의 신으로 등극한 것이다.

물론 제우스가 아버지 크로노스를 축출한 존속(尊屬) 하극상(下剋上)이라 할 수 있지만, 크로노스도 그의 아버지 우라노스를 축출할 때 거시기(陽物)을 자른 것으로 보아 예나 지금이나 권력 앞에서는 부자(夫子)지간도 원수가 될 수 있다는 이야기다.

예로부터 왕()을 무치(無恥)라 하였듯이 신들의 왕인 제우스는 인자하고 자애로운 큰누나 데메테르를 범하여 페르세포네(Persephone)를 낳게 한다. 페르세포네의 어릴 적 이름은 코리(korē)로 처녀라는 뜻이다.

곡물의 여신이 낳은 딸이라 페르세포네는 씨앗의 여신이었다. 페르세포네와 데메테르는 사이가 좋아서 세월의 대부분을 목욕하러 다니거나 들판에 꽃을 피우게 하면서 사이좋게 지냈다.

올림포스의 12신들은 원시인들이 상상해낸 집단(集團)이어서 미()의 여신인 아프로디테(비너스)도 그 범주를 벗어나지 못했다.

아프로디테는 데메테르와 그의 딸 페르세포네가 망중한으로 세월만 허송하고 결혼과 사랑에는 관심이 없다는 것에 대해 못마땅하게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페르세포네는 그녀의 시녀인 세이렌(Seirên)과 꽃밭에서 꽃을 꺾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때 마침 지하 감옥을 탈출한 거신 족 티탄을 찾으러 저승의 신, 하데스가 지상으로 나왔다.

이때 비너스는 아들인 에로스에게 명하여 하데스가 페르세포네를 바라보는 순간 금화살을 쏘게 한다.

이 에로스의 화살을 맞은 하데스는 앞뒤 생각 없이 페르세포네를 지하세계로 납치해 간다.

저승으로 조카(페르세포네)를 납치해 가는 하데스를 수많은 요정이 막아섰지만, 하데스는 사랑에 눈이 멀어 막아서는 요정들을 모두 죽여 버린다.

사이렌은 페르세포네가 납치당할 때 지켜보기만 했다는 죄로 데메테르에 의해 괴물이 되는 벌을 받는다.  

졸지에 딸이 지상에서 사라지자 데메테르는 슬픔에 잠겨 딸을 찾아 헤맨다. 애타게 딸을 찾지만, 하데스가 납치해갔다는 사실을 목격한 요정들은 하데스에게 죽임을 당할까 봐 입을 다물었다.

설상가상으로 하데스가 페르세포네를 지하로 끌어갔다는 것을 아는 제우스마저 자기 형인 하데스를 지하에 묶어두기 위해 모른척한다.

 

딸을 찾아 헤매던 데메테르가 현재의 아르카디아 지역을 지날 때 바다의 신 포세이돈마저 누님을 겁탈하려 달려든다.

데메테르는 이 파렴치한 신족(神族)의 아들에게 또 당하는 것이 싫어서 암말로 변하여 말 떼 사이로 도망친다.

그러나 말()의 신이기도 한 포세이돈도 수말로 변신하여 쫓아가 기어이 큰 누님을 범하고 만다.

이들 둘이 말인 상태에서 임신했기에 데메테르는 말 모양의 쌍둥이를 낳았다.

하나는 아레이온(Arion) 이라는 신마(神馬)가 되었고 한 명은 데스포이나(Despoina)로 아르카디아의 피갈레이아에서 데메테르와 함께 암말의 머리를 한 여신(女神)의 모습으로 숭배되었다.

 

그 후 데메테르는 우울증에 걸려 대지(大地)에 저주(詛呪)를 내리고 곡물 수확에 대해 아무 일도 하지 않자 시칠리아섬에는 가뭄과 홍수가 덮친다.

따라서 인간들이 곡물을 수확할 수 없었고 신에게 바칠 제물도 없었다.

게다가 지상의 인간들은 수없이 굶어 죽으니 샘의 요정 아레투사(Arethusa)가 용기를 내어 데메테르에게 페르세포네의 납치 사실을 고해바친다.  

데메테르는 제우스를 찾아가 이 사건을 격렬하게 항의하고 페르세포네를 구해 오라고 요청한다.

제우스는 하데스와 페르세포네 사이에서 아이가 생기길 기다렸지만, 데메테르의 기세에 눌려 하는 수 없이 페르세포네를 데려오기로 한다.  

제우스는 지상이 황폐해지면 저승에도 영혼이 넘쳐나 통제 불능이 될 것이라며 하데스를 설득한다.

한편으로는 지하세계의 뱃사공 카론을 꼬드겨 페르세포네에게 저승의 음식인 석류 몇 알을 먹이도록 하여 페르세포네가 저승의 식구가 되도록 한다.

그리고 또 한편으로는 지하세계에 갈 수 있는 헤르메스 신()에게 페르세포네를 구해 오도록 명령한다.

지하세계에서 저승의 음식을 먹은 자는 지상으로 돌아올 수 없다는 규칙이 있다.

이는 신도 어길 수 없는 것이며, 지하 세계를 간섭할 수 없는 제우스는 큰형인 하데스와 자기의 딸인 페르세포네가 결혼하도록 하여 하데스를 자기의 사위로 삼고, 데메테르의 간청도 들어줄 수 있도록 하는 계략이었다.

제우스는 페르세포네가 지하세계에서 석류 4알을 먹은 것을 근거로 그 기간만큼은 지하세계에 머물러야 한다고 명령한다.

그래서 페르세포네가 저승의 여왕으로 지하세계에 머무는 동안 그 녀의 어머니 데메테르는 우울증에 걸려 두문불출하니 지상에는 겨울이 닥쳐와 모든 곡식이 자랄 수 없고 대지는 황폐하게 된다.

그러다가 페르세포네가 다시 지상으로 올라와 어머니를 만나는 봄이 되면 어머니 데메테르가 기뻐하기 때문에 대지에 곡식들이 자라고 사람들은 농사를 짓는다.

그래서 봄철에 동쪽 밤하늘에 떠오르는 처녀 별자리는 페르세포네라는 전설이 되었다.

실제로 처녀자리의 알파별인 스피카(Spica, α Vir)는 처녀가 보리 이삭을 쥐고 있는 형상으로 표현된다.

스피카는 "이삭"이라는 뜻이고 페르세포네가 씨앗의 여신이기 때문이다.

 

하데스와 페르세포네 사이에 아이가 없었기에 페르세포네가 처녀 별자리(Virgo)가 되었는지도 모른다.

하데스는 페르세포네를 아내로 맞은 뒤에 2번 외도를 한다. 상대는 님프인 멘테(Menthe)와 레우케(Leuce).

하데스의 형제인 제우스와 포세이돈에 비하면 하데스는 상당히 점잖은 편이다.

그런데도 이들은 페르세포네에게 발각되어 페르세포네가 멘테를 밟아 죽이려는 순간 박하(민트) 풀로 변하였다. 그래서 박하 풀은 밟으면 밟을수록 향기가 더 짙어진다.

레우케도 페르세포네가 죽이려는 순간 하데스가 나타나 레우케를 은백양 나무로 만들어 아케론강둑에 서 있게 하였다.  

아케론강은 죽은 사람이 저승으로 갈 때 반드시 건너야 하는 강이다. 이 강을 건너면 저승이 되고 은백양 나무를 만나게 된다.

은백양 나무의 나뭇잎 앞면은 짙은 녹색으로 이승을 상징하고 뒤쪽은 하얀 색깔로 저승을 상징한다.

 

처녀자리에서 가장 밝은 별인 스피카(spica)는 지구에서 250광년 거리에 있다.

스피카는 청색별이며 전체 하늘에서 가장 밝은 15개의 별 가운데 하나다.

분광 관측에 의해 각각 1등급과 3등급인 2개의 별로 이루어진 쌍성이다.

공전주기 4.01일의 분광쌍성인 주성은 스펙트럼형 B1으로 질량은 태양의 9.4배인데 주기 4시간 10분이다.

반성의 스펙트럼형은 B3로 질량은 태양의 6.0배이다. 궤도 경사각은 65˚.

좌측의 청색 쌍성(스피카)은 가운데 태양보다 10배정도 더 크다 ==========================================>



덧글

  • 이글루스 알리미 2019/03/20 08:06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03월 20일 줌(http://zum.com) 메인의 [허브줌 컬처]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