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영화 // "꾼" by yacho44

-사기꾼들의 뇌물을 먹는 사회 지도층 이야기-


이 영화는 지난 11월 22일에 개봉되어 예매율 1위, 박스오피스(관람객 수) 1위로 올라선 영화다. 요즘 한국의 젊은 영화감독들은 거의 모두가 유능한 사람이다. 이 영화를 만든 39세의 장창원 감독도 첫 작품으로 히트를 쳤다.


요즈음 한국 사회에는 거물급 사기꾼들이 순진한 사람들을 달콤한 이야기로 유혹하고 겁박도 하여 돈을 뺏은 다음 거액을 챙겨 중국으로 도주하는 일이 자주 발생한다. 더구나 그들이 자살하였다는 증거를 남기고 잠적하지만, 그들을 중국에서 보았다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 영화에서도 초대형 사기꾼 장두철이 도피 중, 중국에서 갑자기 사망했다는 뉴스가 보도된다. 그러나 그를 중국이나 태국에서 살아있는 것을 보았다는 사람들이 나타나면서 그에게서 뇌물을 받아먹은 사회 고위급 인사들이 그를 도피시켜준 것으로 추측하는 사람들이 많아진다.

과거 영화에서도 금기시되었던 고위층 검사들도 이 사기꾼의 뇌물을 먹었고 심지어 대통령 후보자도 이 사기꾼의 뇌물을 먹었다고 이 영화에서는 묘사하고 있다. 그러니 그 나머지 고위급 정치인이나 국회의원, 고급공무원들도 장두철의 돈을 먹지 않은 자가 드물다고 이 영화는 주장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유독 검사 박희수(유지태)만은 그를 확실하게 체포하자는 계획을 세운다. 물론 장두철을 잡아서는 안 된다는 직속 상관들의 만류와 각계각층의 압력 속에서도 박희수 검사는 장두철을 체포하는데 몰두한다. 그의 범인 체포 작전은 좀 특이하다. 그가 잡은 송사리 사기꾼들을 비공식 수사 루트로 이용한다는 것이다. 그중에는 사기꾼 집안의 대를 이어 사기꾼으로 성장한 지성(현빈)도 끼어있다. 지성은 사기꾼만 골라 사기를 치는 특이한 사기꾼이다.

과연 이들의 장두철 체포 작전은 성공할 것인가? 앞으로 영화를 보아야 할 분들을 위해 이야기는 여기까지만 해야 할 것 같다. 2015년에 개봉된 영화 ‘내부자들’, 2016년에 개봉된 영화 ‘더킹’보다도 이 영화는 더 많이 사회 고위층의 부정부패를 비판한다. 영화를 보고 나오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모두 썩었다’며 혀를 찬다. 그러나 영화의 이야기는 어디까지나 픽션이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www.silvernetnews.com

만병통치약, 더운물을 먹자. by yacho44

= 어느 분의 경험을 SNS에 올린 글입니다 =


[사진자료;NASA]

1) 아침에 일어나서 따뜻한 물(더운물) 4잔을 마십니다. 그리고 45분 동안 아무것도 먹지 말아야 합니다.

2) 그리고 온종일 수시로 더운물을 마시고 찬물은 물론, 아이스크림 등 찬 음식도 먹지 맙시다. 여름에도.

3) 물론 젊은이들에게는 해당되지 않지만, 노인에게는 찬물과 찬 음식은 성인병의 근원이라고 합니다. 특히 심장병, 정맥 동맥 경화 병에 걸리기 쉽답니다.

     

4) 이렇게 더운물을 마시면

a> 3일 후면 두통, 편두통이 없어집니다.

b> 10일 후면 위장이 편해지고 식욕부진이 낳고 여자들의 자궁질환과 이비인후과 병이 좋아 집니다.

c> 15일 후면 여성들의 부인병이 좋아집니다.

d> 1달 후면 당뇨, 혈압, 심장질환이 정상으로 돌아옵니다.

e> 4개월 후면 천식이 개선되고 콜레스테롤 수치가 정상으로 돌아옵니다.

f> 6개월 만에 정맥질환이 좋아집니다.

g> 9개월 만에 모든 암이 증식을 멈추며 관절 통증과 간질도 사라집니다.



국부론(The Wealth of Nations) by yacho44

-18세기 국부론과 21세기 국부론은 다르다.-

 

국부론(國富論)18세기 영국의 경제학자 아담 스미스(Adam Smith; 1723~1790)가 제1차 산업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어떻게 하면 국민이 잘살 수 있는 부강한 나라를 만들 수 있느냐 하는 방법론을 기술한 책이다.

과거의 중농주의(重農主義)나 중상주의(重商主義)이론에서 벗어나 증기기관을 이용한 기계 설비를 잘하고 그 기계를 잘 다룰 줄 아는 산업노동자(産業勞動者)를 많이 확보하는 나라가 잘사는 선진국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따라서 그는 경제자유주의와 산업자본주의의 기초를 만들었다.  

그러나 19세기, 20세기를 거치는 동안 세상도 많이 변했다. 2, 3차 산업혁명을 거치면서 고전적 자본주의 이론은 퇴색하고 공산주의, 사회주의 이론을 거쳐 수정 자본주의 이론이 탄생하였다. 그리고 지금의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여서는 경제의 가치관과 투자의 대상도 변해가고 있다.  

이렇게 세상은 정신없이 변해가고 있는데 지금도 일국의 국가 경제 발전과 국민의 복리 증진을 논함에 있어서 과거 18세기의 국부론이나 고전적 자본주의, 공산주의를 표방하는 사람들이 있다. 20세기 초 수정자본주의(修正資本主義)를 주장한 영국의 경제학자 케인즈는 완전고용을 실현하기 위해 자유방임주의가 아닌 정부의 공공지출이 필요하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나 21세기의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이르러서는 이러한 정부의 공공지출이 어느 분야에 투자되어야 하느냐가 더 중요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즉 가난한 후진국에서는 18세기식 농업분야와 20세기식 토목공사나, 이동 조립식 대량생산체제를 중심으로 하는 제조업 분야에 투자 비중을 늘릴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러나 부유한 선진국으로 가려는 나라에서는 제3차 산업혁명에서 숙달된 컴퓨터, 인터넷을 뛰어넘어 정보통신 기술(ICT)기반의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분야에 투자 비중을 늘리고 있다.  

4차 산업혁명(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4次産業革命) 시대에서 선진국이 투자를 늘리는 분야는 인공지능(AI), 사물 인터넷(IoT), 빅데이터, 모바일, 클라우드 컴퓨팅 등 지능정보기술이다. 이것을 기존 산업과 서비스에 융합시키거나 3D 프린팅, 로봇공학, 생명공학, 나노기술 등 여러 분야의 신기술에 결합시켜 모든 제품, 서비스를 네트워크로 연결하고 지능화하는 것이다. 또 지능화된 첨단 정보통신기술이 경제, 사회 전반에 융합되어 혁신적인 변화가 나타나도록 하고 있다.  

이제 우리나라의 컴퓨터 인터넷 기술도 세계 10위 안에 들어 있어서 선진국의 문턱에 와 있다. 앞으로 우리나라가 선진국으로 가려면 지능정보기술 분야에 투자를 늘려야 한다. 요즘 북한의 해커(hacker)부대가 미국과 남한의 군사정보를 빼간다거나 정보통신망을 마비시킨다는 뉴스를 자주 보게 된다. 또 북한의 소형 무인기가 남한을 자유자재로 침입하여 군사시설을 정찰하여 돌아간다는 뉴스도 있다. 만일 북한의 무인기를 막지 못한다면 고성능 소형 폭탄의 투하나 살인가스 살포에 무방비로 노출된다고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러한 급박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인공지능(AI)을 장착한 무인기나 24시간 감시가 가능한 로봇의 연구 개발과 대량생산은 시급하다. 다행히 우리나라는 우수한 인력 자원이 많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알맞은 지능 정보기술의 연구와 관련 첨단 제품 생산에 필요한 설비투자가 이루어진다면 많은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다www.silvernettv.com


오늘은 9.28 서울 수복일 by yacho44

1950625일 북한군이 남한을 침범하여 순식간에 대구까지 쳐내려 갔지요. 그리고 UN군의 참전으로 928일 오늘 서울을 되찾아 서울 중앙청에 태극기를 게양했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오늘 기념식이 열렸었는데 신문 TV 등 매스컴은 조용하네요  

그리고 북한군들은 서울에서 철수하면서 우익인사들을 강제로 납치하여 미아리 고개를 넘어 북한으로 끌고 갔습니다. 그래서 그때의 모습을 노래로 만들어 사람들이 많이 부르게 되었습니다.

 

- 단장의 미아리 고개 -  

1. 미아리 눈물 고개, 님이 넘던 이별 고개

화약 연기 앞을 가려 눈 못 뜨고 헤매일 때

당신은 철삿줄로 두 손 꼭꼭 묶인 채로

뒤돌아보고 또 돌아보고 맨발로 절며 절며

끌려가신 이 고개 한 많은 미아리 고개

   

2. 아빠를 그리다가 어린 것은 잠이 들고

동지섣달 기나긴 밤 북풍한설 몰아칠 때

당신은 감옥살이 그 얼마나 고생하오

십 년이 가도 백 년이 가도 살아만 돌아오소

울고 넘던 이 고개여 한 많은 미아리 고개

노래;단장의 미아리고개=<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com/embed/FX4ofV1hLHs"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자료;youtube)


퇴직 후에 더 행복한 이유 by yacho44


영화/공각기동대(功殼機動隊) by yacho44

-Ghost in the Shell-

60여 년 전 6·25전쟁이 휴전(休戰)으로 끝났을 때 전장(戰場)에서 부상(負傷)하여 팔다리를 잃고 의족(義足)이나 의수(義手)를 달고 다니는 상이군인(傷痍軍人)이 많았다. 요즘에는 교통사고나 산업현장에서 재해를 당하여 의족(義足)이나 의수(義手)를 달고 다니는 사람들이 있다. 또 병으로 장기(臟器)가 망가진 사람들도 인공 장기를 달고 건전지로 작동하면서 수명을 연장하는 경우도 있다.

최근에는 의술이 발달하여 이러한 의족이나 의수에 그 사람의 신경을 연결하여 실제 사람의 손이나 발처럼 움직일 수가 있다고 한다. 머지않아 인공(人工) 장기(臟器)에도 신경을 연결하여 실제 사람의 장기와 똑같은 기능을 수행하도록 할 수 있다고도 한다. 이러한 신체 일부는 더 튼튼하여 영화 ‘로보캅’에서와 같이 초능력을 발휘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 영화에서는 한 수 더 떠서 사람의 몸 전체를 의신(義身)인 로봇으로 만들고 머리에 사람의 뇌(腦)를 연결하여 로봇의 신체(身體)가 살아있는 사람과 똑같이 움직이도록 하였다.

그리고 뇌(腦)에 인공지능(AI) 칩을 삽입함으로써 이 로봇의 몸체는 사람의 신체보다 더 튼튼하여 초능력을 발휘한다. 또 과거의 기억을 지우거나 업무에 필요한 방대(尨大)한 자료를 뇌에 삽입할 수도 있다.

한 걸음 더 나가 이 영화의 주인공들은 대테러 진압작전 수행 중에 죽더라도 유령이 되어 다시 나타나기도 하고 전투 중에 유령이 되어 사라지기도 한다. 사람의 뇌(腦)에는 그 사람의 영혼이 깃들어 있으니 사람이 죽어도 영혼은 죽지 않고 4차원 세계(천국과 지옥)로 사라진다고 하는 이론에 의하면 이러한 현상은 당연한 일이다.

이 영화는 미래(2029년)에 벌어지는 이야기로 1995년에 제작된 일본 ‘아니메’를 미국의 ‘루퍼트 샌더스’ 감독이 영화로 리메이크한 것이다. 일본에서는 만화영화(애니메이션)를 ‘아니메’라고 하며 430여 개의 ‘아니메’ 제작업체들이 난립해 있다. 그들은 치열한 생존경쟁 속에서 제작 물량의 70%를 중국 필리핀 등 아시아 국가에서 만들고 있다.

이 영화의 제목, 공각기동대(功殼機動隊)는 한자를 일본식으로 꿰맞춰 만든 것으로 의역(意譯)하면 ‘로봇기동대’라고 해야 맞을 것 같다. 이 영화의 원작 ‘아니메’(일본 만화영화) 신극장판(新劇場版)도 올해 4월 20일 한국에서 개봉되었다.


롯데의 울분이 폭발 by yacho44

서울시 잠실에 있는 롯데월드 타워의 개장을 하루 앞둔 42일 오후 9시부터 11분간 롯데월드 타워에서 불꽃놀이가 펼쳐졌다.

종전의 불꽃놀이가 하늘을 향하여 발사되어 하늘에서 다양한 모양으로 폭발하는 것과는 달리 이번 행사에서는 555m 높이의 롯데월드 타워 123층 각층에서 불꽃이 튀어나와 보는 이로 하여금 건물 전체가 폭발하는 듯 한 착각을 일으키게 하였다.  

최근 중국은 북한의 핵폭탄과 미사일 공격에 대한 방어대책을 수립하는 방안을 제시하지 못한 채, 북한의 미사일 공격을 막기 위한 한국에 사드 배치만을 문제 삼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중국 정부는 한국관광을 금지하는 등 경제보복을 감행하고 있다.  

더욱이 국방부의 사드 설치 부지(敷地)로 롯데의 토지가 대한민국 국방부에 수용(收用)당한 데 대하여 마치 롯데가 한국의 사드 배치를 위해 자진하여 땅을 제공한 것처럼 중국 국민을 선동하면서 중국 내의 롯데마트 영업을 방해하고 있다.  

이러한 동아시아의 정세 속에서 롯데월드 타워의 개장 축하 불꽃놀이를 바라보는 시민들은 마치 롯데의 억울함이 불꽃으로 폭발하는 것 같다며 한숨을 쉬는 사람이 많았다.

불꽃놀이 동영상=http://cafe.naver.com/nyjgoldgeneration/876


로봇산업이 재앙(災殃)인가? by yacho44

우리는 이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였다. 이 4차 산업혁명의 중심에는 로봇산업이 자리하고 있다. 최근 선진국에서는 인공지능을 결합한 로봇이 획기적으로 발전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환자나 노약자를 돌보는 간호 로봇과 고령화되어 가고 있는 농촌의 노동력을 대신하는 로봇이 탄생하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요리하는 로봇, 그림을 그리는 로봇 등이 출현하고 있다. 또 미국, 러시아 등은 킬러 로봇을 양산(量産)하여 전투(戰鬪)에 투입할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로봇산업이 발전하면 로봇이 사람들의 일자리를 빼앗아 실업자가 증가하고 빈부의 격차가 심해질 것이라고 걱정한다. 그러나 우선은 여러 가지 로봇을 연구하고 만드는데 수많은 일자리가 만들어져 고용 창출 효과가 있을 것이다. 또 사람들이 기피하는 3D 업종에 종사할 로봇들을 개발하고 제조한다면 반대할 사람들이 줄어들 것이다.

그뿐 아니라 우리나라와 같이 전쟁의 위험에 직면하고 있는 나라에서는 군인을 대체할 로봇군인의 개발이 시급하다. 적군의 위험한 화생방(化生放)무기를 파괴할 크고 작은 로봇 특공대는 물론, 하늘에 상주하는 인공지능형 드론은 말 많은 ‘사드’의 역할을 대신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리되면 우리 영토를 공격하는 미사일이나, 하늘의 드론 자체를 공격하려는 미사일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 연료 문제로 드론의 체공(滯空)시간이 짧을 때는 여러 대의 드론을 수시로 하늘에 보내 교대로 근무하게 하면 24시간 감시가 가능할 것이다.

그 외에도 위험한 업무를 수행하는 사람들을 대신하는 각종 경비(警備)업무, 경찰업무, 소방관업무 등을 대신 수행할 로봇의 개발은 시급하다. 기존의 산업용 로봇도 더욱 개발하여 후진국에 수출한다면 당분간은 일자리가 늘어날 것이다.

카지노의 천국, 마카오에서는 카지노 사업을 모두 마카오 정부가 경영하며 카지노에서 나오는 막대한 이익금은 전부 마카오 국민에게 무상으로 골고루 분배해 준다고 한다. 그래서 소비를 촉진하고 돈이 돌게 하여 마카오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한다고 한다.

앞으로 농촌의 로봇이 진화(進化)하여 농산물을 증산(增産)하게 되면 정부가 이를 싼값으로 사들여 실업자에게도 식량을 무상으로 나누어주고 실업자들을 창조적인 일, 보람 있는 일에 종사하도록 유도할 수도 있다.

실업자들이 봉사활동, 종교활동에 종사하고 음악, 미술, 연극, 영화제작 등 창작예술 분야에 진출할 수도 있다. 또 등산, 여행, 각종 스포츠에 심취하는 실업자들이 늘어나다 보면, 옛날같이 마을 대항의 소규모 스포츠 대회와 전통 축제를 자주 개최하게 될 수도 있다. 그리되면 이것이 기업화, 관광 자원화하여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

반대를 위한 반대만을 일삼는 사람들은 로봇산업을 독점하는 기업이 로봇을 통하여 사람들을 지배하고 로봇을 범죄에 이용할 소지가 있다고 걱정한다. 그러나 로봇산업을 국유화(國有化)하여 살인 등 범죄를 방지하는 인공지능의 프로그램을 로봇에 입력하면 로봇이 범죄에 이용될 소지는 없어질 것이다.

이제 로봇산업이 발전하면 노약자의 복리 증진은 물론, 사람들의 생활이 상당히 편해지고 살벌한 생존 경쟁에서 해방될 것이다. 사회지도층 인사들과 정치인들도 해묵은 사상논쟁(思想論爭)에서 벗어나 어떻게 하면 로봇산업의 개발을 앞당겨 진정한 복지사회를 이룩할 것인가 하는 비전과 대책을 밝혀야 한다. 이러한 공약(公約)의 제시(提示)만이 국민의 지지를 받는 지름길이 될 것이다.


생명체 존재 가능한 행성 7개 발견 by yacho44

미국 나사(NASA)의 스피쳐 우주 망원경은 하나의 항성(恒星) 주위를 돌고 있는 7개의 행성(行星)들을 발견했다.


이들 중 3개의 행성은 생명체가 살 수 있는 지역에 존재하고 있다. 이 지역을 돌고 있는 행성은 액체상태의 물이 흐르는 바위투성이의 행성으로 밝혀졌다.

 

이번에 발견된 항성계(恒星系)는 우리의 태양계(太陽系) 밖에서 발견된 행성 중에서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는 행성이 가장 많이 발견되었다는 기록을 남겼다.

<사진 제공: NASA>

이 항성계의 7개 행성 모두에는 생명체에게 필요한 대기조건과 물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생명체가 살 수 있는 지역에 존재하는 3개의 행성에 생명체가 존재하는 데 필요한 대기와 물이 존재할 확률이 더 높다.

 

이 항성계는 지구에서 물병자리 방향으로 약 40광년 거리에 있다. 그들은 우리의 태양계 밖에 있으므로 천문학적으로는 외계 혹성으로 분류된다.


이 혹성계(惑星系)의 중심별은 칠레 아타카마 사막에 위치한 라실라 천문대의 트라피스트 망원경(TRAPPIST ; The Transiting Planets and Planetesimals Small Telescope)20165월에 처음 발견하여 트라피스트(TRAPPIST)-1’으로 명명했다.

 

이 항성은 적색왜성(red dwarf)으로 중심핵에서 약하게 핵융합을 일으키며 에너지 생성도 약하다. 완전히 소멸하려면 수백억 년(우주의 나이는 137억 년)이 걸린다.


이번에 발견된 트라피스트(TRAPPIST)-1’ 왜성의 부피는 목성보다 조금 크며 질량은 태양의 8% 정도 된다. 수명은 우리의 태양계(solar system)보다 길 수도 있다.


우리 은하계(our galaxy)에만 이러한 적색왜성이 1,600억 개 존재한다고 하니 지구와 비슷한 환경을 갖은 행성도 우리 은하계에 적어도 수백억 개가 넘는다.

 


독도는 한국땅, 대마도도 한국땅 (5) by yacho44

-한반도의 대마도 지배를 일본은 숨기고 있다.-


대마도의 중심 도시인 이즈하라 시에는 수선사(修善寺)가 있습니다. 이 수선사는 656년 백제의 법묘(法妙) 비구니가 세운 사찰입니다.


백제 멸망 4년 전에 세운 것으로 보아 당시에는 대마도를 백제가 지배하고 있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신라와 당나라의 연합군에 의해 멸망하기 전까지 백제는 해양(海洋)대국으로 해외에 22개의 담로(植民地)를 경영(經營)하고 있었습니다.


일본의 규슈(九州), 오사카, 대마도는 물론 중국의 산둥반도(山東半島), 항주, 광저우, 난닝(南寧), 타이완(臺灣), 베트남(越南) 등 동남아시아에까지 담로(植民地)가 있었습니다.


대마도에는 백제 멸망 후에도 백제 피난민이 다수 들어와 살았으며 통일신라 시대에도 한반도와 교류가 빈번하였습니다.


고려, 조선 시대에는 대마도를 정벌하여 대마도주에게 관직을 주었습니다.


그리고 대마도주가 거주하던 가네이시성(金石城)으로 들어가는 입구에는 고려문이 있었습니다.


지금은 고려문이 있었다는 고려문 터만 남아있습니다만 옛날에는 고려나 조선에서 대마도를 방문하는 사신이 올 때면 대마도주가 고려문까지 직접 나와 영접(迎接)하였습니다.

그래서 이곳에는 조선국 통신사 비, 성신교린의 비, 쓰시마(對馬島)역사 민속 자료관이 있습니다.


이 대마도 역사 민속 자료관에는 조선 시대까지의 교류 내용이 적혀있는 서적들이 2층 서고에 빼곡히 쌓여있는데 일본 정부에서는 이 자료의 공개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는 과거 일본이 한국을 강제로 합병하기 전에 대마도가 한반도에 속해 있었다는 사실을 숨기려는 의도인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얕은 수 입니다.


가네이시성(金石城) 터 안에는 대마도주의 아들과 덕혜옹주 결혼 봉축 기념비도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